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あなたのための行進曲」、事実上の「斉唱」:5.18民主化運動記念式の現場が示す現実

国家報勲処長が会場から追い出され、「あなたのための行進曲」に口をつぐむのは国務総理や青瓦台政務首席ら政府関係者ばかりという現実が、この歌をめぐる国内の政治的状況を示していると言わざるを得ません。

www.youtube.com
www.youtube.com
www.youtube.com

임을 위한 행진곡, 황교안 국무총리 제외 대부분 기립해 따라불러
입력 2016-05-18 16:44

f:id:bluetears_osaka:20160518213409j:plain

‘제36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됐다. 국가보훈처가 주관한 기념식은 ‘5·18 정신으로 국민화합 꽃피우자’는 모토로 개최됐지만 정부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을 거부하면서 갈등으로 얼룩졌다.

◇야당 반발, 보훈처장 퇴장 등 어수선했던 기념식=화창한 날씨 속에 열린 기념식에는 정부 주요 인사와 5·18 희생자 유족, 정치권 관계자 등 3000여 명이 참석했다. 정부 대표로는 황교안 국무총리가 참석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3년째 참석하지 않고 조화만 보냈다.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도 얼굴을 비췄다.

정치권에서는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등 여야 대표급 인사들이 모두 참석했다. 야권 대권 후보인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와 손학규 전 상임고문, 안희정 충남도지사도 참석했다.

황 총리는 기념사에서 “민주화를 위해 하나가 되었던 5·18 정신을 대화합의 에너지로 승화시키자”고 밝혔다. 이어 “각계각층이 갈등과 대립이 아니라 소통과 공유, 화해와 협력을 통해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정부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이 아닌 합창하도록 결정하면서 기념식은 국론 분열의 장이 됐다. 대부분 참석자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따라 불렀지만 황교안 국무총리, 현기환 수석 등은 입을 굳게 다물었다. 박승춘 보훈처장은 유족들의 반발로 보훈처 주관 행사에 아예 참석하지도 못하고 발길을 돌려야 했다.

야권 인사들은 정부 결정을 강력 비판했다. 더민주 김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행진곡을 합창만 허용했는데, 너무나 옹졸하게 생각한 것”이라며 “아집에 사로잡힌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도 “(합창이냐 제창이냐는) 논란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 지정곡이냐 아니냐는 것은 또 몰라도…”라며 “합창은 되고 제창은 안 되고, 그게 도대체 무슨 논리인지 알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기념식 후 더민주 의원들과 5·18 구묘역을 참배한 뒤 “이번 행사가 아주 성의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 대표는 “행진곡은 사회통합을 위해 제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진곡 합창 때 보수단체가 퇴장한 것을 두고는 “국민통합에 저해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기념식이 이렇게 무성의하고 영령을 위로하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는데 대해 한없는 무력감을 느낀다”며 “보훈처장의 작태에 모든 국민이 분노를 하고 있으며, 보훈처를 콘트롤할 수 없다는 무책임한 정부에 대해 한없는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기념식이 끝난 후 “5·18 민주화운동이 화해와 용서, 국민화합, 국민통합의 정신으로 승화되길 진심으로 빌고 간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기념식에서 행진곡 문제를 놓고 유가족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야권, 행진곡 제창 입법화 추진=야권은 행진곡 제창이 무산되자 내년 행사에서는 제창이 반드시 이뤄질 수 있도록 법제화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19대 국회에서 행진곡을 기념식 지정곡으로 정해 제창하도록 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지만 정부가 이를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 처장에 대한 해임촉구 결의안도 20대 국회에서 제출하기로 합의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내년 5·18 기념식에서는 행진곡이 반드시 제창될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했으며 국민의당 박 원내대표는 “어떤 경우에도 행진곡의 제창을 위해 법제화를 약속대로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서는 ‘5·18 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을 개정해야한다. 5·18 기념식 개최시 행진곡을 지정곡으로 채택해 식순에 반영토록 하는 것이다. 20대 국회가 ‘여소야대’인 만큼 야권은 수적인 우위를 통해 법 개정을 이뤄낼 수 있을 거라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야권이 행진곡 법제화를 밀어붙일 경우 보수 단체의 반발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국론 분열 가능성이 생길 우려도 제기된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국민적 공감대를 얻어가는 과정이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광주=문동성 기자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0626478

もちろん保守団体は自らの主張を取り下げることはないでしょうが、かといって現状、その声が説得力を得て支持を広げていく短期的・中期的な展望があるとは思えません。

보수단체 "임을 위한 행진곡이 국론분열 중심…대체 기념곡 제작해야"
기사등록 일시 [2016-05-18 10:04:39]

"기념곡 지정·제창 법적 근거 없어…타협 대상 아냐"

【서울=뉴시스】변해정 기자 = '임을 위한 행진곡'을 대체해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계승할 수 있는 다른 기념곡을 만들어야 한다는 보수 진영 측 주장이 나왔다.

바른사회시민회의(바른사회)와 자유민주연구원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5·18기념곡 제정, 무엇이 문제인가?' 주제로 긴급 토론회를 열었다.

발제를 맡은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장은 "현재 5대 국경일 등을 기념하는 노래도 기념곡으로 지정된 전례가 없다"면서 "5·18 기념곡을 지정하려면 법적 근거를 먼저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부정하고 한국사회의 변혁을 고무·선동하는 가요로 헌법에 반(反)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은 타협이나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군사 폭압에 항거한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발전이란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훼손하고 배신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원장은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계승·승화할 기념곡을 새로 작곡해 국민과의 공감대를 형성한 후 합창 또는 제창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이 또한 법적 근거를 확보한 후에야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토론자로 나선 조우석 KBS 이사와 이옥남 바른사회시민회의 정치실장도 '임을 위한 행진곡'이 국론 분열 논란의 중심에 있는 만큼 기념곡 지정은 부적합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앞서 국가보훈처는 지난 16일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민주화운동 공식 기념곡 지정과 제창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이날 제36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는 합창단이 합창하고 원하는 사람은 따라 부르는 '합창' 방식으로 진행됐다.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60518_0014090852

運動するならするで、勝ち目のないポイントでは撤退することも時には必要だと思うんですよ。個人的には。

さもないと、来年は今年よりももっと厳しいことになりますよ。

[영상]“임을위한 행진곡-어느 결혼식”
입력 2016-05-18 10:21

f:id:bluetears_osaka:20160518215244j:plain

이재명 성남시장은 1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의와 진실을 노래하지 못하는 자, 그가 바로 불의와 허위이기 때문이다"이라고 적었다.

이어 "5월 광주를 노래하지 못하게 하는 자, 그가 바로 가해자이기 때문이다"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광주광역시는 5·18민주화운동 과정에서 탄생한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한 일반인들의 이해와 5·18민주화운동 기념곡 지정을 위해 영상을 제작하였습니다"라며 영상을 첨부했다.

www.youtube.com

김영석 기자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0624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