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2017年1月時点の清凉里588の状況

気になるニュース 韓国

News1が配信していたこの記事。ソウルにはしばらく行ってないので、前回見た状況をこれでアップデートしておきます。

【ソウルの風景】2016年5月の清凉里588:ついに「その日」へのカウントダウン始まる? - 大塚愛と死の哲学

うーん。何か、現在そこで暮らしている女性に相対する側の諸々が、以前よりも後退してないですか?

見てる限りだと、「そこにいないも同然=どうなろうと知ったことではない」という扱いをされているような…。

www.youtube.com

まあ、この場所が遠からず計画通り再開発されていくのは避けようもないでしょうが、仮にそうだとしても、そこからはみ出す部分についてはどうなっていくのか。そちらの先はまだ見えてきていないように思います。

'청량리 588' 역사의 뒤안길로…홍등가 마지막 전쟁중
"100만원 받고 갈 데 없어" vs "이주대책 의무 없어"
성매매 여성 이주대책 전무…이르면 5월 역사속으로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최동현 기자 | 2017-01-07 07:00 송고

#. "총각, 놀다 가". 5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 인근 청량리4구역을 찾자 진한 화장을 한 60대 여성이 어느새 다가와 팔짱을 꼈다. "이모가 6만원에 화끈하게 해 줄게" 그녀는 자연스럽게 속칭 '청량리 588'로 통하는 청량리4구역 집창촌으로 기자를 이끌었다.

하지만 그녀의 말과 달리 청량리588의 공기는 싸늘했다. 늘어선 업소 중 불이 켜진 집은 열에 하나꼴이었다. 철거하다 만 듯 반쯤 부서진 가게, 안전담장이 둘린 재개발 공사장 사이에서 몇몇 성매매 업소들에서만 영업을 하고 있었다.

f:id:bluetears_osaka:20170111092328j:plain
최근 재개발 사업이 진행되면서 청량리588에는 영업을 하지 않는 업소가 늘고 있다./뉴스1 © News1

◇재개발사업 진행되면서 쇠락…입주민 vs. 추진위 입장차 명확

국내 최대 집창촌 중 하나였던 청량리588은 재개발사업이 진행되면서 쇠락하고 있었다. 최근엔 영업조차 쉽지 않은 모습이다. 부쩍 늘어난 신고로 경찰출동이 잦아지면서 이곳을 찾는 손님의 발길도 줄어들고 있다.

6년째 여기서 일하고 있다는 A씨(30·여)는 "재개발추진위원회에서 곳곳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고 수시로 경찰에 신고한다"며 "직접 찾아와 행패를 부리며 손님을 쫓아내기도 한다. 이러니 장사가 되겠느냐"고 하소연했다.

4구역 재개발 논의는 지난 2004년 성매매방지특별법이 제정되고 10년 넘게 진행됐지만 지금까지도 첫 삽을 뜨지 못한 상태다. 청량리4구역 입주민들과 추진위가 이주보상 문제를 놓고 뚜렷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국철거민연합(전철연) 청량리4구역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 B씨(44·여)는 "추진위에서 제시하는 이주보상금은 고작 100만~150만원 선"이라며 "월세만 300만~450만원씩 하는데 터무니없이 적은 금액"이라고 주장했다.

f:id:bluetears_osaka:20170111092404j:plain
일부 영업중인 업소 모습. /뉴스1 © News1

◇"실제 입주민인 성매매 여성 위한 대책은 없어"…추진위 "적법한 절차"

문제는 보상금뿐만이 아니었다. 이곳에서 살아가는 성매매 여성을 위한 이주대책이 제시되지 않았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B씨는 "가장 큰 문제는 성매매 여성에 대한 '이주대책'이 전혀 없다는 점"이라며 "이들은 4구역에서 먹고 자는 '사실상의 입주민'인데도 추진위는 어떤 보상금이나 이주대책을 제공하지 않고 내쫓았다"고 토로했다.

4구역에서 만난 성매매 여성 C씨(38)는 "(성매매) 아가씨 중에서 보상금 받았다는 소리는 듣지 못했다"며 "10년 가까이 가족처럼 지내던 업주들이 추진위 소속이 돼 아가씨들 몫으로 나온 보상금을 모두 챙기고 무일푼으로 쫓아냈다"고 고백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성매매 여성들이 청량리4구역에서 쫓겨나면 거주지와 일자리를 모두 잃게 되지만 추진위 측에선 '쉼터'나 '일자리 알선'과 같은 이주대책뿐 아니라 보상금마저 지급하지 않았다.

추진위 측은 "적법하게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추진위는 "법적으로 이주보상금 대상자는 4구역 일대가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1996년 이전부터 거주하던 입주민"이라며 "이후 이주한 입주민들에겐 보상금을 지급할 의무가 없지만 이사비 명목으로 100만원에서 150만원을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주대책도 마련해 줄 법적의무가 없다"고 해명했다.

4구역 입주자 측과 추진위 측의 거듭되는 분쟁에도 경찰이 개입할 여지는 없어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재개발사업은 민사사항인 만큼 입주자와 추진위가 협의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f:id:bluetears_osaka:20170111092501j:plain
일부 영업 중인 업소 모습. 청량리588은 이르면 오는 5월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뉴스1 © News1

◇전문가 "현행법상 성매매 여성 구제 어려워"

"성매매 여성들이 구제받을 뚜렷한 방법이 없다"는 것이 한 법률전문가의 판단이다. 최원길 법률사무소 변호사는 "재개발사업 관련 법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정비법)'에는 이주대책에 대한 조항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생활근거지를 잃게 되는 사람에게 보상금을 제공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조항이 추상적이고 성매매 자체가 불법"이라며 "성매매 여성들이 구제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답했다.

추진위는 "5월1일부터 착공과 분양이 예정돼 있다"며 "보상금 협의가 되지 않으면 3월1일부로 강제집행을 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5월1일이 되면 청량리4구역 일대에는 지하 7층, 지상 65층 규모의 강북 최대 주상복합단지 공사가 시작되고, 청량리588 집창촌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성매매 여성 D씨(38)는 "3월이 되면 이곳을 떠나야 하지 않겠느냐"며 "보상금을 주지 않을 거라면 영업이라도 방해하지 말라"고 호소했다.

청량리를 떠나 어떻게 살 생각이냐는 말에 그녀는 "생각해 본 적 없다. 그냥 하루하루 살다 갈 뿐"이라고 말하며 붉은 조명을 향해 머금은 담배 연기를 뿜어냈다.

http://news1.kr/articles/?2878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