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釜山・東莱駅と東莱の歴史

気になるニュース 韓国

先ほどの東海線開通の話で気になった東莱駅の旧駅舎。どうやら新・東莱駅の駅舎として活用するのではなく、移築保存という方針が出ているみたいです。

【釜山の風景】東海南部線・東莱駅 - 大塚愛と死の哲学

確かに駅を挟んだ両側の行き来が遮断されていた状況でしたから、事情は分からなくもありません。ただ、保存するならするで、ちゃんとしてくださいな。

ダメですよ、ソウルの新村駅のようなええ加減なことしたら。

동해남부선 옛 동래역사 옮겨 보존
현 부지 주민의견 반영 도로개설, 역사 2018년까지 인근 터에 복원
국제신문박호걸 기자 2016-10-09 19:47:44 / 본지 8면

- 새건물 짓고 창호·지붕 재활용
- 해방 후 변화촉진 학술가치 보존

'보존이냐, 주민이 원하는 도로 개설이냐'.

f:id:bluetears_osaka:20170112112249j:plain
부산 동래구 낙민동 옛 동래역사 전경.

부산시가 보존과 개발 주장으로 대립했던 옛 동래역사(부산 동래구 낙민동)에 대해 '이축'이라는 해법을 내놨다. 이에 따라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역사는 보존하고, 주민이 바라던 도로 공사도 예정대로 진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시는 9일 옛 동래역사를 인근 시 부지에 이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예산 5억 원을 투입해 역 바로 옆에 있는 부산사회복지종합타운 건립 예정부지의 일부를 활용해 331.77㎡ 면적에 역사를 복원하고, 기존 동래역사는 도시계획도로 공사를 위해 철거할 예정이다. 건물은 옛 모습을 본 떠 새로 짓고, 창호와 지붕틀 등 핵심 시설은 기존의 것을 그대로 재사용할 방침이다.

시는 이르면 2018년까지 복원 공사를 마무리하고 2019년 문화재 지정을 끝내 본격적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중에는 주민이 참여하는 포럼을 개최해 동래역사 활용 방안을 모색한다.

등록문화재나 시 지정 문화재 지정도 추진한다. 1934년 건축된 동래역사는 부산의 대표적인 근대건축물로 꼽힌다. 일제 강점기 시절 동해안 광물자원 수탈에 이용됐으며, 광복 후에는 부산과 동해안을 이어 지역 경제와 사회 변화를 촉진하는 역할을 하는 등 부산지역 철도의 성격 규명을 위한 실증적 자료로 학술적 가치가 높다.

시 문화예술과 서인숙 팀장은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옛 동래역사를 철거할 수도, 주민의 도로 개설에 대한 열망도 외면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서울역과 곡성역 등 폐 역사 활용 사례를 다양하게 검토해 고도심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옛 동래역사를 중심으로 고도심 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동래역사 소유주인 코레일(한국철도공사)과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사업과 시 도시계획도로 계획에 따라 동래역사를 철거한다고 밝힌 바 있다. 철도시설공단은 역사를 철거한 뒤 철도 교량 하부를 통과하는 연결 도로를 개설해 동래역 남과 북을 이을 계획이었다. 수십 년간 동래역사와 철길 탓에 멀리 돌아다녔던 주민들의 민원에 따른 조처였다. 우회 도로 개설도 검토했지만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와 역사 폐쇄가 현실화했었다.

박호걸 기자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161010.22008194655

また、この東莱駅舎もさることながら、東莱という場所は確か、近代になって埋立地が広がっていく以前のこの地域の中心地だったはずですから、その歴史に関心を持つ人が多くても不思議ではありません。

帝国日本と植民地都市 (歴史文化ライブラリー)

帝国日本と植民地都市 (歴史文化ライブラリー)

일제강점기 동래 희귀사진 300점 발굴
동래구 공무원 이상길 씨, '동래변천 150년 사' 발간
국제신문 김진룡 기자 2016-12-25 22:16:35 / 본지 7면

일제강점기 동래를 보여주는 희귀사진 300여 점이 발굴돼 눈길을 끈다. 특히 85년 전 동래 온천을 살리기 위해 일본과 싸웠던 동래 사람들의 모습이 조명돼 학술 가치도 인정받고 있다.

f:id:bluetears_osaka:20170112113129j:plain
1931년 10월 동래온천 통합 온천공 굴착 공사 사진. 희귀사진으로 학술가치가 크다고 평가받는다. 이상길 씨 제공

오는 31일 퇴임하는 동래구 문화공보과 공무원 이상길(60) 씨는36년 동안 근무하며 수집한 사진 자료 300여 점을 '동래 변천 150년 사' 화보로 발간한다고 25일 밝혔다. 화보 자료 수집과 편집은 이 씨가 맡았고 동래구는 예산을 지원했다.

화보에 수록된 내용 중 일제강점기 때 '동래 온천을 되찾은 동래 사람들' 이야기가 관심을 모은다. 1910년 8월 29일 경술국치의 치욕을 맛본 동래 사람들은 동래 온천까지 빼앗겼다. 온천을 좋아하는 일본인들이 동래 온천 인근에 무분별하게 별장, 여관, 요정 등을 짓고 업소마다 온천공을 뚫었다. 이에 동래 사람들은 지금의 구청 격인 동래면을 중심으로 뭉쳤다. 1922년 12월 '모든 온천공을 통합해 온천수를 일본인과 조선인이 공평하게 사용하고 온천장 균형발전을 위해 통합운영권을 동래면에 허가해야 한다'고 민원을 제기했다.

동래 사람들은 끈질긴 노력을 펼쳐 결국 동래면이 1931년 10월 동래온천 통합 온천공 공사와 운영허가를 정식으로 받았다. 화보에는 당시 통합 온천공 공사 사진이 실렸다. 이 씨는 수소문 끝에 이 사진을 일본 카아이 학원의 다케쿠니 토모야스(현대문학) 교수로부터 수집했다. 이 씨는 이런 방식으로 동래 관련 사진을 모았다.

이 씨는 "동래가 계속 개발되면서 잊히는 옛 동래 모습이 안타까워 화보를 발간하게 됐다"고 밝혔다.

부산대 김동철(사학과) 교수는 "통합 온천공 공사 사진은 동래온천과 관련한 중요 자료로 역사 연구에 활용 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김진룡 기자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161226.33007221543

"화보집 어디서 살 수 있나요?" '동래 변천 150년사' 문의 쇄도
퇴임 공무원 이상길 씨 수집, 옛 희귀사진 300여 점 담긴 책
국제신문 김진룡 기자 2016-12-30 22:03:44 / 본지 6면
- 첫날 200여 명 등 주문 잇따라
- 구, 1000부 추가 인쇄하기로

부산 동래구 퇴임 공무원이 희귀 사진을 모아 발간한 '동래 변천 150년 사' 화보 구매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f:id:bluetears_osaka:20170112113318j:plain
화보 '동래 변천 150년사'에 실린 1920년대 부산 온천천 세병교 모습. 동래구 제공

올해를 끝으로 퇴임하는 동래구 문화공보과 공무원 이상길(60) 씨가 36년 동안 근무하며 수집한 사진 자료 300여 점을 지난 28일 '동래 변천 150년 사' 화보로 발간(본지 지난 26일 자 7면 보도)한 지 하루 만에 시민 200여 명이 구매 문의를 해왔다.

조선 시대 후기 생활상부터 일제 강점기, 최근 동래 모습까지 폭넓게 담고 있어 과거 동래의 옛 모습에 향수를 느끼는 노년층이 주로 구매를 원하고 있다. 희귀한 사진도 많아 학술 가치도 인정받고 있다.

동래구 주민 강복숙(78) 씨는 최근 동래 골목 곳곳을 돌아다니며 추억을 되새기고 있다. 마침 동래의 옛 모습을 담은 화보가 나왔다고 해 60년 전 동래에 살다가 미국 뉴욕에 이민 간 친구에게도 전달할 겸 구매를 원했다.

강 씨는 "평소 동래고을(동래구보), 동래지역 소식 등을 우편으로 미국에 전달하고 있다. 친구가 미국에 살며 동래를 아주 그리워한다"면서 "건강이 허락할 때 내가 살아온 동네 모습을 눈에 넣고 싶어 자주 걸어 다니는데 옛 모습이 사라져 안타까울 때가 많다. 예전 추억을 되새길 수 있는 화보를 다 보고 나면 미국 친구에게도 꼭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소 동래역사에 관심이 많은 동래 토박이 김상준(64) 씨도 화보 구매를 원했다. 김 씨는 "요즘 이런 동래역사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누군가 궁금했다. 직접 동래구청을 방문해 이상길 씨를 만나 구매하고 싶다고 했다"고 전했다.

동래구는 애초 비매품으로 전국 관공서, 도서관 등에 배포될 1000부를 인쇄했다. 앞으로 500~1000부가량을 추가로 인쇄할 예정이다. 추가 예산 1500만 원은 동래구가 부담할 계획이다.

김진룡 기자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161231.22006220246

入手困難だとは思いますけど、見てみたいですね。

f:id:bluetears_osaka:20170112113556j:pl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