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済州の風景】済州漢拏大学校前、バンイルリ(방일리)公園の慰安婦少女像

新済州の市街地のいちばん端にある済州漢拏大学校。

f:id:bluetears_osaka:20170212162233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215700j:plain

https://www.chu.ac.kr/main/main/index.php

多少高低差はありますが、基本的に平坦なキャンパスは、済州っぽくもありつつ、端正な佇まいを見せています。

f:id:bluetears_osaka:20170212162458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163928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163110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163511j:plain

「観光日本語科」というのがあるんですね。

f:id:bluetears_osaka:20170212163447j:plain

さて、それはそれとして。

この済州漢拏大学校へバスで行くなら、最寄りのバス停は「耽羅図書館」ということになるのですが。

f:id:bluetears_osaka:20170212164620j:plain

この図書館の敷地に隣接して、「バンイルリ(방일리)公園」という、小奇麗な公園があります。

f:id:bluetears_osaka:20170212164605j:plain

제주시, 노형2지구 '방일리공원' 조성 완료
23억 투입, 근린공원·어린이공원 등 조성
진순현 기자 | 등록 : 2015-06-26 13:23 | 수정 : 2015-06-26 13:23

f:id:bluetears_osaka:20170216110634j:plain

아주경제 진순현 기자=제주시 노형2지구 ‘방일리 공원’이 새롭게 조성됐다.

제주시(시장 김병립)는 노형2지구 도시개발사업 지구내 방일리공원(근린공원)과 어린이공원 2곳 조성사업이 지난해 6월 착공해 이달 19일 완료됐다고 26일 밝혔다.

방일리공원은 한라대학교와 노형중학교 및 탐라도서관 사이에 위치하고 있는 노형2지구 도시개발사업의 공원시설로 총사업비 23억원을 투입, 쾌적한 도심속 공원으로 재탄생했다.

최초 방일리공원이 근린공원(3만9604㎡)으로 지정된 것은 지난 1974년 5월 10일이다.

주요시설로는 중앙광장, 잔디광장, 어린이 놀이터, 산책로, 농구장 및 배드민턴장, 정자시설 등의 편의시설이 있으며, 기존의 나무가 우거져 있는 수림지를 보존하는 방향으로 공원이 조성됐다.

또 노형동 주민센터 인근과 단독주택이 밀집되는 지역에 어린이공원 2곳 면적 3322㎡을 조성, 유아용 놀이시설과 정자, 운동기구를 시설해 지역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단장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근린공원(방일리 공원) 준공으로 40여년 동안 미조성된 공원의 완료됐다” 며 “노형2지구 지역주민과 청소년들에게 산책, 휴식․운동 공간 등의 편의시설을 제공함으로서 지역주민들의 생활편의 및 건강증진 도모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http://www.ajunews.com/view/20150626131345858

こっち側からだと見えないのですが、反対側にある済州漢拏大学校の正門前から振り返ると、見えるものがあります。

f:id:bluetears_osaka:20170212161805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161850j:plain

わかりますね。済州の慰安婦少女像は、済州漢拏大学校の目の前、この場所にあります。

f:id:bluetears_osaka:20170212162118j:plain

「済州、大学生が建てる平和碑」というのが正式名称のようです。

f:id:bluetears_osaka:20170212161908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161917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161945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161957j:plain

ところで、この慰安婦少女像は、もともとの計画では別のところに建てられようとしていました。

日本の在済州総領事館前です。

韓国、またも「平和の少女像」設置予定=済州島の日本総領事館前、従軍慰安婦の象徴

 韓国の済州島にまたも「平和の少女像」が建てられる。

済州島は「韓国の沖縄」と言われている韓国最南端の島で、観光地としても有名。韓国国内の新婚旅行地としても有名で、日本や中国から訪れる観光客も多い島だ。

9日、「2015済州、大学生が建てる平和碑建立推進委員会」が会見を開き、計画を発表した。済州島の日本総領事館の前の広場に、従軍慰安婦を象徴する「平和碑」と「平和の少女像」を設置するとのこと。

材料は済州特産の玄武岩で、「済州4・3事件」を象徴するツバキの花の彫刻、済州島の海女の象徴などが設置される。済州4・3事件とは韓国独立の直後、アメリカ軍政や韓国政府に対抗した抵抗運動のことだ。当時は「反乱」と認識され、過激な鎮圧により、日本にまで逃げ込んだ済州島民も多かった。

済州の日本総領事館前の広場に設置される予定で、日中韓の首脳会談の前に、またも外交問題が起きそうだ。

2015年10月9日20時45分配信 (C)WoW!Korea

http://www.wowkorea.jp/news/korea/2015/1009/10153493.html

ただ、昨年末の釜山のケースとは違い、済州の場合は自治体がそれを許容せず、それでこの地に建てられることになったという経緯があります。2015年12月のことです。

www.youtube.com

제주서 대학생들이 세운 '평화의 소녀상' 제막
송고시간 | 2015/12/19 16:13

f:id:bluetears_osaka:20170212223506j:plain
제주에 온 평화의 소녀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9일 오후 제주시 노형2지구 방일리근린공원에서 제주의 대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콘서트와 모금활동을 벌이며 만든 평화의 소녀상(평화비) 제막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은 모습을 드러낸 평화비 모습. 2015.12.19

추진위 "전 세계에 평화의 바람 불길 희망"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의 대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콘서트와 모금활동을 벌이며 만든 평화의 소녀상(평화비)이 세워졌다.

제주대와 제주한라대 등 도내 4개 대학교 총학생회와 단과대 학생회 등으로 구성된 '제주, 대학생이 세우는 평화비 건립 추진위원회'는 19일 제주시 노형2지구 방일리근린공원에서 평화비 제막식을 열었다.

보물섬학교 어린이들과 제주평화나비 회원들의 공연으로 시작된 행사는 내빈소개와 활동보고, 축사, 감사패 전달, 평화비 제막 등 순으로 진행됐다.

f:id:bluetears_osaka:20170212223624j:plain
제주에 온 평화의 소녀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9일 오후 제주시 노형2지구 방일리근린공원에서 제주의 대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콘서트와 모금활동을 벌이며 만든 평화의 소녀상(평화비) 제막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은 모습을 드러낸 평화비 모습. 2015.12.19

추진위는 지난 3월 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평화나비 콘서트와 모금운동, 팔찌 판매 수익금 등을 통해 평화비 건립비용을 마련했다.

광복 70년을 맞아 전국의 많은 지자체가 평화비를 세웠으나, 지자체가 아닌 대학생이 모금활동을 통해 직접 세운 평화비는 지난해 서울 서대문구 대현문화공원 앞에 만들어진 평화비 이후 두번째다.

소녀가 두 손을 모은 채 다소곳하게 앉아있는 모습의 평화비는 가로 180㎝, 세로 160㎝, 높이 150㎝ 크기로 조성됐다.

f:id:bluetears_osaka:20170212223736j:plain
제주에 온 평화의 소녀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19일 오후 제주시 노형2지구 방일리근린공원에서 제주의 대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콘서트와 모금활동을 벌이며 만든 평화의 소녀상(평화비) 제막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은 모습을 드러낸 평화비 모습. 2015.12.19

제주에 세워진 소녀상은 다른 지역에 세워진 것과 달리 머리 한쪽 끝이 바람에 살짝 날리는 듯한 모습을 하고 있다. 이는 전 세계에 평화의 바람이 불길 희망하는 의미다.

평화비 바닥에는 침략전쟁과 일제 식민지배, 암울했던 제주 4·3 속에서 인권을 유린당한 제주의 여인을 상징하는 그림자와 억울한 죽음을 뜻하는 동백꽃이 새겨졌다.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 상임대표는 "제주를 평화의 섬으로, 폭력과 전쟁이 없는 평화, 더 나아가 한반도 통일, 약자들을 함께 아우르며 살 수 있는 공동체를 만들 수 있는 계기가 평화비가 건립된 이곳 제주에서부터 시작했으면 한다"며 "이런 일련의 일들을 대학생들이 시작해줘서 감사하고 선배들이 못다한 숙제를 미래 청년 세대들이 다해줄 것만 같다"고 말했다.

2015/12/19 16:13 송고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12/19/0200000000AKR20151219038600056.HTML

というわけで、慰安婦少女像建立が未遂に終わった済州の日本総領事館前の様子も、ついでに見に行くことにしましょう。

방일리公園から1キロ余り北、老衡五叉路に面したビルに、日本総領事館は入居しています。

f:id:bluetears_osaka:20170212165924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165942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225038j:plain

この建物の前は、確かにちょっとした公園のようになっています。像を置くスペースも、あるにはありそうです。

f:id:bluetears_osaka:20170212170028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170053j:plain

うーん。でもここは、五方向から道路の集中する新済州の交通の要衝であると同時に、e-martやロッテマートその他が集中して人の集まるエリアでもあります。

「こんなところで混乱を引き起こされてはたまらん」という判断が下ったのだとしたら、それは賢明なことだと思います。

f:id:bluetears_osaka:20170212170138j:plain
f:id:bluetears_osaka:20170212170352j:plain

今の場所でも、いろいろあるみたいですしねえ。

www.jejusori.net
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