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浦和レッズ‐済州ユナイテッド戦の乱闘事件について

リアルでは確認してなかったので、あとで動画で見ましたけど、あーこれは…思った以上にどうしようもないです。事ここに至るまでの経緯はどうあれ、行為の結果だけでアウトの案件ですよ。

www.youtube.com

去年の浦項スティーラーズの一件からさらに輪をかけてひどい事態です。浦和レッズ関係者には災難だったとしか言いようがありません。

つまらない遺恨を残した浦項スティーラーズ:埼玉での浦和レッズとの一戦について - 大塚愛と死の哲学

これだとまあ、済州ユナイテッド側の言い分は、しでかしたことに対するしかるべき処分を受けてからでないと聞けませんね。

제주, 우라와전서 레드만 3장… 결과·매너 다 잃었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f:id:bluetears_osaka:20170602224826j:plain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충격적인 패배인데 경기에 뛰던 선수 2명, 안 뛰던 선수 1명까지 총 3명이 레드카드를 받았다. 경기 막판 난투극으로 인해 결과에 매너까지 모두 잃은 제주는 일본 원정에서 모든 것을 잃었다.

제주는 31일 오후 7시 30분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AFC 챔피언스리그 우라와 레즈(일본)와의 16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전반에만 2골을 허용한 후 종합스코어 2-2로 연장전을 갔지만 연장 후반 9분 역전 결승골을 허용하며 2-3으로 패했다. 1차전 2-0의 절대적 유리한 고지를 이기지 못하고 2-3으로 패한 제주다.

1차전 홈에서 2-0으로 승리했던 제주는 절대적 우세에서 시작했음에도 2차전 전반부터 2골을 허용하며 경기내용에서 완전히 끌려갔고 결국 후반 중반에는 수비수 조용형이 퇴장까지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다.

결국 연장에서 역전골을 허용하며 무너진 제주는 연장 후반 막판에는 난투극까지 벌였다. 이 과정에서 벤치에 앉아있던 수비수 백종규가 싸움에 가세해 레드카드를 받았고 수비수 권한진까지 경기 종료 때 레드카드를 받았다. 경기 후에도 제주와 우라와는 몸싸움이 가미된 설전이 끊이지 않았다.

물론 제주로서는 지속적으로 심판 판정이 자신들에게 불리함을 느꼈기에 이해되는 항의였다. 하지만 이유를 막론하고 백종규가 심하게 달려들어 일본 선수를 밀친 부분은 비매너임이 분명했다.

결국 제주는 2-0으로 시작해 절대 유리한 고지에 있었던 경기를 날린 것은 물론 매너까지도 잃은 일본 원정이었다.

http://sports.hankooki.com/lpage/soccer/201705/sp2017053122193593650.htm

[ACL] 제주-우라와 폭력사태, 유럽 언론들도 보도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f:id:bluetears_osaka:20170602225301j:plain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영국, 이탈리아 등 유럽 언론들도 제주유나이티드와 우라와 레즈(일본)간 폭력사태 소식을 전했다.

앞서 제주와 우라와는 지난달 31일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열린 대회 16강 2차전 연장 후반 종료 직전 격한 몸싸움을 벌였다.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한 제주가 2차전 원정경기에서 3골을 내줘 탈락의 위기에 몰린 가운데, 경기 막판 우라와가 시간을 지체하면서 몸싸움이 시작됐다.

특히 이 과정에서 벤치에 앉아있던 백동규가 그라운드로 뛰어 들어가 상대 선수를 팔꿈치로 가격해 사태가 더욱 심각하게 번졌다.

이후 양 팀은 종료 휘슬이 울린 뒤에도 몸싸움을 벌였고, 권한진이 도망가는 상대 선수를 쫓아가는 모습까지 나왔다.

f:id:bluetears_osaka:20170602225409j:plain
ⓒAFPBBNews = News1

이탈리아 축구매체 투토 칼치오 에스테로는 이러한 소식을 상세히 전하면서 “제주의 모습은 분명 반스포츠적인 행위였다”면서 “경기 휘슬이 울린 뒤에도 선수는 물론 코칭스태프까지 경기장에 들어와 우라와의 승리 세리머니를 방해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 매체는 “폭력적인 행위는 어떤 경우라도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면서 “AFC가 올바르게 대처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영국 포포투 역시 “원정팀 제주 선수들은 경기 막판 평정심을 잃었다”면서 “백동규와 권한진이 폭력적인 행위를 해 퇴장을 당했다”고 이 소식을 보도했다.

한편 조성환 제주 감독은 경기 직후 “페어플레이 정신에 어긋난 것에 대해 사과한다”면서도 “그러나 상대가 먼저 선수들을 자극했다. 이긴 팀의 매너도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라와는 제주의 폭력행위에 대해 AFC에 정식으로 항의할 뜻을 내비쳤다.

http://sports.hankooki.com/lpage/soccer/201706/sp2017060206312698040.htm

<ACL>済州-浦和乱闘騒ぎ、海外メディアにも報道「国際的恥さらし」
2017年06月02日13時38分
[ⓒ 中央日報日本語版]

f:id:bluetears_osaka:20170602231038j:plain
済州ユナイテッドの選手たち。(写真=プロサッカー連盟)

アジアチャンピオンズリーグ(ACL)決勝トーナメントで済州(チェジュ)ユナイテッドと浦和レッズ選手間の乱闘騒ぎが海外メディアにまで紹介され恥をかいている。

済州ユナイテッドは先月31日、埼玉スタジアムで行った浦和との試合で0-3で敗れ、8強進出に失敗した。問題は試合終了直前に起きた。ベンチにいた控え選手たちまでグラウンドに出て乱闘騒ぎに加担した。特に、済州ユナイテッド所属のペク・ドンギュはベンチから飛び出し競技場を横切って相手選手の顔を攻撃し、レッドカードを受けた。この乱闘騒ぎでレッドカードとイエローカードがあふれた。

この乱闘騒ぎは日本のメディアはもちろん、海外メディアにも報じられた。1日、FOX SPORTSアジアは「ACLを揺るがした醜い騒ぎ」とし、「試合の主催側(AFC)は、乱闘騒ぎに介入したすべての人々に対して適切な措置を取らなければならないだろう」と伝えた。

英サッカー専門誌のFourFourTwoも「遠征チームであるチェジュの選手たちは試合終盤に平正心を失った」とし、「ペク・ドンギュとクォン・ハンジンが暴力的な行為をして退場となった」と報じた。

http://japanese.joins.com/article/743/229743.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