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葬後も揉め続ける白善燁将軍

こちらの続きになります。

blue-black-osaka.hatenablog.com
blue-black-osaka.hatenablog.com

生前から死後の処遇が論議の的となっていた白善燁将軍、大田顕忠院に安葬されて決着がついたかに見えたのですが、まだ尾を引いている…というか、おそらく今後も、保守と進歩との間で「親日派問題」が問題とされる政治状況においては、議論が蒸し返されることが(もっぱら進歩派政権期には)時折あるかもしれません。

もっとも、それが実際に待遇の変化に使がるかどうかは、また別の話です。政権の影響を強く受けるとは言え、国家報勲処は政界の動向とはっ別に独自の立ち位置を持っていますし、何でもかんでも政治権力の意のままになるとは限りません。

親與단체 입김 한번에 뽑혀버린 ‘백선엽 안내판’
대전현충원 묘소, 친여단체 시위 “당장 없애라”
현충원 측은 당일 철거·폐기 “찾는 사람이 줄어서 뽑았다”
원선우 기자 입력 2021.02.08 03:00

f:id:bluetears_osaka:20210225161324j:plain
지난해 7월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제2묘역에 설치됐던 백선엽 장군 묘소 안내판(위). 현충원은 민족문제연구소가 지난 5일 백 장군 묘의 이장(移葬)과 안내판 철거를 요구하자 당일 철거했다(아래). /육군협회·신현종 기자

국립대전현충원 경내에 있던 고(故) 백선엽(1920~2020) 장군 묘소 안내판이 일부 친여(親與) 단체 항의로 철거됐다. 7일 국가보훈처와 대전현충원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회원 20여 명은 대전현충원 장군 제2묘역에 안장된 백 장군 묘소 바로 앞에서 집회를 열고 백 장군을 이장(移葬)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충원 주차장과 장군 제2묘역에 설치됐던 ‘故 백선엽장군 묘소’ 안내판도 없애라고 요구했다.

한 참가자는 “친일파 안내판이나 세우고, 이게 뭐하는 짓이냐”며 “반성 안 하느냐”고 했다. 이들은 현충원 측에 “문재인 정권이 국립묘지법을 개정해서 이장한다고 하는데 오히려 대전현충원 원장은 안내판을 세우고 있다”며 “국민 여론이 가만히 놔둘 것 같으냐”고 했다. 그러자 현충원은 당일 바로 안내판을 뽑아냈다. 현충원 관계자는 본지 통화에서 “안내판을 철거한 후 폐기했다”며 “집회 참가자들의 요구 때문이 아니라 백 장군 안장 후 시간이 지나면서 찾는 사람이 적어져 철거한 것”이라고 했다.

백 장군은 6·25 전쟁 영웅이자 창군(創軍) 원로다. 그는 6·25 당시 낙동강 최후 방어선에서 병력 8000명으로 북한군 2만명의 총공격을 막아내 전쟁의 판도를 바꿨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때문에 미군은 백 장군을 ‘한·미 동맹의 상징’으로 예우했다. 하지만 국내 좌파들은 백 장군이 20대 초반 일본군 장교로 복무한 전력을 들어 지속적으로 그를 ‘친일파’라고 주장해왔다. 백 장군의 1사단장 후임 송영근 예비역 중장은 “그래도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 하는 것 아니냐. 전쟁에서 나라를 구한 영웅의 안식을 이런 식으로 방해하는 나라가 또 어디 있겠냐”고 했다.

f:id:bluetears_osaka:20210225161402j:plain
2018년 11월 21일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주한미군이 주관한 백선엽 장군(왼쪽 둘째) 생일 파티에서 해리 해리스(오른쪽) 당시 주한 미 대사가 무릎을 꿇고 백 장군을 맞이하고 있다./남강호 기자

◇“나라 구한 영웅의 안식, 이리 방해하는 나라 또 있을까”

민족문제연구소 회원들은 지난 5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고(故) 조문기 애국지사 13주기 추도식을 마치고 곧장 백 장군 묘소로 향했다. 이들은 ‘육군대장 백선엽의 묘’라고 적힌 묘비 앞에서 ‘반민족행위자 백선엽 국립묘지에서 이장하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흔들며 시위를 했다.

이들은 현충원 관계자들에게 “왜 백 장군만 안내판이 있느냐” “개인 묘소냐”며 손가락질을 하고 고성을 질렀다. ‘독립운동가를 때려잡던 놈’이라는 목소리도 들렸다. 한 참가자는 백 장군 묘비 앞에서 “독립운동가들을 토벌하던 만주사관학교 출신”이라고 했다. 참가자들은 백 장군을 ‘반민족 행위자’로 지칭하면서 ‘이장하라’ ‘국립묘지법 개장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팔을 흔들기도 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친일인명사전 편찬 등 이른바 ‘친일 청산’ 활동을 하고 있는 단체로 지난해 7월 백 장군이 현충원에 안장될 때도 반대 시위를 벌였다.

f:id:bluetears_osaka:20210225161450j:plain
지난해 8월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아베규탄 시민행동'이 백선엽 장군의 현충원 안장 취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소란이 이어졌지만 현충원은 이들을 제지하지 않았고 이들의 요구대로 백 장군 안내판을 철거했다. 현행 국립묘지법은 ‘누구든지 국립묘지 경내에선 국립묘지의 존엄을 해칠 우려가 있는 행위를 해선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현충원은 “당시 직원 20여 명이 나가 상황을 관찰했지만 국립묘지의 존엄을 해치지 않는 범위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현 정부 들어 백 장군 폄훼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7월 백 장군이 현충원에 안장된 후 더불어민주당과 친문·좌파 일부는 백 장군 파묘(破墓)를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은 백 장군 안장 1개월 뒤부터 ‘친일 파묘법’을 본격 추진했다. 보훈처는 홈페이지의 백 장군 정보란에 ‘친일 반민족 행위자’라는 문구를 명시했다. 정부가 백 장군을 ‘친일파’로 공개 낙인찍은 것이다. 이에 앞서 육사는 6·25 당시 백 장군의 활약을 그린 웹툰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하기도 했다.

f:id:bluetears_osaka:20210225161527j:plain
지난해 7월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조화가 놓여있다./연합뉴스

https://www.chosun.com/politics/politics_general/2021/02/08/AA2WUVSTHBGUFNVRAHF2RPMIT4/

국립묘지에 오물 붓고 조화 뽑고… 그들의 ‘현충원 난동’
친여단체들 ‘현대판 부관참시’
원선우 기자 입력 2021.02.09 03:00

f:id:bluetears_osaka:20210225161655j:plain

“똥물 먹어라.” “더러운 놈.” “아가리 벌려라.”

2019년 6월 6일 현충일.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묘역에 민족문제연구소, 평화재향군인회 등 친여(親與) 단체 회원 수십 명이 모였다. 이들은 유공자 봉분과 묘비에 준비한 가축 배설물을 뿌렸다. 참가자들은 깃발을 흔들며 환호하고 손뼉을 쳤다. “이 X새끼” 등 욕설을 하는 사람도 있었다.

이들은 ‘민족의 반역자 묘 파 가라!’고 적은 모형 삽을 들고 봉분을 발로 밟은 채 파묘(破墓) 퍼포먼스를 했다. ‘몰아내자’ 구호도 목청껏 외쳤다. 한 팻말엔 ‘역사의 쓰레기를 치우자'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석물을 짓밟으며 조화를 뽑아내 봉분에 던지거나 봉분에 일본 제국주의 상징 욱일기를 올려놓기도 했다. 정부 관계자는 “당시 주변엔 악취가 진동했고 묘비를 세척하느라 상당히 애먹었다”고 했다. 참가자들이 오물을 뿌리며 퍼포먼스를 벌인 묘에 묻힌 이들은 현대사 속에서 일부 일제에 협력한 일도 있지만 대한민국 건국 이후에는 6·25 등에서 공훈을 세웠다. 논란은 있지만 국립묘지 안치 요건을 갖춘 인물들이다.

f:id:bluetears_osaka:20210225161724j:plain
민족문제연구소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2019년 6월 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친일 인사들의 묘 이장을 촉구하며 묘 이장 퍼포먼스, 가축 오물 뿌리기, 꽃 훼손 등을 하고 있다. / YTN

지난 5일 대전현충원 백선엽 장군 묘 안내판이 철거당하자, 친여 단체들이 ‘친일 청산’을 주장하며 국립묘지에서 하는 각종 시위가 비상식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군 관계자는 “망인(亡人)들의 역사적 공과(功過)를 가리거나 이장을 주장하는 건 분명 각자의 자유”라면서도 “하지만 묘를 짓밟고 오물을 뿌리거나 욕설을 하는 건 사회 정서에 어긋난다”고 했다. ‘현대판 부관참시’라는 것이다.

민족문제연구소 등은 “일본군·만주군 경력이 있는 친일파가 대전현충원에만 28명 묻혀 있다”며 “당장 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망인들은 6·25전쟁 등에서 올린 공훈을 인정받아 현충원에 안장됐다는 것이 국가보훈처 공식 입장이다. 회사원 김모(32)씨는 “친일이 나쁘다는 건 알겠는데 다른 유공자들도 계시지 않느냐”며 “일반 공동묘지에서도 상상 못 할 일이 국립묘지에서 버젓이 벌어진다니 충격”이라고 했다.

대전현충원엔 순국선열, 호국 영령 13만여 위가 잠들어 있다. 현충탑엔 ‘여기는 민족의 얼이 서린 곳/ 조국과 함께 영원히 가는 이들/ 해와 달이 이 언덕을 보호하리라'(노산 이은상)라는 비문이 새겨져 있다. 국가의 성역(聖域)이라는 것이다.

이 같은 비상식적 시위를 용인하는 현충원 태도도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시 현충원은 오물 투척 당사자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경찰은 무혐의로 사건을 종결했다. 백선엽 장군묘 안내판 철거와 관련한 현충원의 해명도 모순투성이다. 현충원은 “백 장군 안내판은 임시로 설치했던 것이고 최근 참배객이 줄어들어 철거가 예정돼 있었다”고 했다. 현충원 측은 친여 단체 집회 직후 안내판을 철거한 것과 관련해서도 “어떻게 하다 보니 시기적으로 그렇게 됐다”고 했다. 우연의 일치라는 것이다.

현충원에 따르면 코로나 대확산기였던 지난해 12월~지난 1월에도 하루 최대 37명이 백 장군묘를 방문했다. 지난해 7월 안장 직후보다 숫자는 줄었지만 꾸준히 방문객이 있었다. 게다가 현충원이 천안함 수색 작업을 하다 숨진 한주호 준위, 수류탄 위로 몸을 던져 부하들을 구한 강재구 소령 묘소 등의 안내판은 계속 유지하면서 백 장군묘 안내판만 7개월 만에 철거한 것도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재향군인회는 8일 백 장군 묘 안내판 철거와 관련, “구국의 영웅을 욕되게 하고 국군을 부정하는 행위”라고 했다. 향군은 “호국의 성지인 국립묘지에서 왜곡된 이념 성향을 가진 단체가 소란을 피우고 정치 행위를 한 데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호국 영령이 없었다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날 국가보훈처 관계자들에게 사건 관련 보고를 받았다. 국립서울현충원을 관리하는 국방부의 서욱 장관에게도 이날 예비역 장성들이 우려 전화를 건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정치적 주장을 펼치는 건 표현과 사상의 자유 영역이지만, 호국 영령이 잠든 국립묘지에서 지나치게 소란을 피우거나 시설물을 훼손한다면 법적으로 엄중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했다.

https://www.chosun.com/politics/politics_general/2021/02/09/7NIM3KSPEVDITDWOCAL4BKQFMI/

국민의힘 의원들 “보훈처가 나서서 백선엽장군 명예 훼손”
원선우 기자 입력 2021.02.10 12:50

국민의힘 정경희·윤창현 의원은 10일 “국가보훈처는 고 백선엽 장군에 대한 폄훼를 즉시 멈추고 국립묘지의 존엄을 해치는 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대처하라”고 했다.

두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두 의원은 “지난 2월 5일, 대전현충원에서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민족문제연구소 관계자들이 故 백선엽 장군의 묘소 앞에서 ‘반민족 행위자 백선엽 국립묘지에서 이장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흔들며 시위를 벌인 것”이라고 했다.

이어 “더 심각한 문제는, 현장에 있던 현충원 관계자들이 ‘이장’과 ‘파묘’를 들먹이는 이들의 소란을 그대로 방치했을 뿐 아니라, 시위자들의 요구에 따라 백 장군 묘소 안내판을 철거했다는 사실”이라고 했다.

‘오마이뉴스’는 지난 5일 대전현충원에서 현충원 관계자들에게 안내판 철거를 요구한 사실을 보도했다. 이 매체는 “현충원 관리 책임자는 ‘오늘 중으로 표지판을 철거하겠다'고 약속하였다”며 “참가자들은 ‘내일 와서 확인하겠다’며 약속 이행을 당부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6일에는 안내판 철거 사실을 보도하며 “우리가 건의한 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주신 대전현충원 관계자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씀 전해주세요”라는 민족문제연구소 관계자 발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두 의원은 “국립묘지에서의 난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며 “지난 2019년 6월 6일 현충일에는 일부단체 회원들이 모형 삽을 들고 유공자 봉분에 올라타 파묘(破墓)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그들이 묘비에 오물을 뿌리고 욕설과 발길질도 서슴지 않았다니 충격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f:id:bluetears_osaka:20210225161946j:plain
국민의힘 윤창현(왼쪽), 정경희 의원이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정경희,윤창현 의원실

그러면서 ‘국립묘지의 존엄을 해칠 우려가 있는 행위를 하여서는 아니된다’ ‘이를 위반할 때는 제지하거나 경외로 퇴거시킬 수 있다’는 국립묘지법을 언급한 두 의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가보훈처와 국립대전현충원은 국립묘지의 존엄을 해치는 행위를 수수방관했다. 오히려 이들의 요구에 순응해 안내판까지 제거한 것은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국가보훈처의 비상식적이고 반인륜적인 업무처리는 이뿐만이 아니다. 국립대전현충원 홈페이지에는 백선엽 장군과 관련한 안장자 정보에 ‘친일반민족행위자’라는 내용을 버젓이 게시하고 있다”며 “국가유공자인 백 장군의 구체적인 공적을 기록해도 모자랄 판에, 그분의 명예를 훼손하고 국민을 분열시키는 내용을 홈페이지에 올린 행태는, 국가보훈처가 나서서 호국영령을 모독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했다.

두 의원은 “백선엽 장군에게 친일프레임을 씌워 공격하는 무리들은, 그분이 ‘간도특설대에서 동북항일연군 등 독립군을 토벌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백 장군이 간도특설대에 배치된 것은 1943년 2월인데, 그로부터 약 2년 전인 1941년 3월에 동북항일연군은 이미 궤멸된 상태였다는 것이다. 두 의원은 “만주에서 중국공산군과 싸우던 일본군이 중국공산당 예하부대인 동북항일연군을 토벌했기 때문”이라며 “백 장군 본인도 부대에 배치되었을 당시, 독립군은 구경도 못했고 중공 팔로군과 싸웠다고 밝힌 바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내용은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보고서(IV-7)’에도 명시되어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지 ‘일본 군대의 소위 이상의 장교’였다는 이유 하나로 백 장군을 친일인사로 명단에 올린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런 마구잡이식 친일몰이 결정을 인정할 국민이 얼마나 될지 의문”이라고 했다.

두 의원은 “국가보훈처는 ‘국가를 위한 헌신에 보답한다’는 본연의 역할을 망각하고, 스스로 존재 이유를 저버렸다”며 “국립묘지의 존엄을 해치는 행위를 방치하고, 6·25전쟁 영웅의 얼굴에 먹칠하는 국가보훈처를 과연 대한민국의 국가보훈처라고 할 수 있는가?”라고 했다.

https://www.chosun.com/politics/diplomacy-defense/2021/02/10/RUDHDB57PVEW7DAE7E3YUUENJ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