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阿峴洞ポジャンマチャ通りで強制撤去

え、そうなんすか?

うわー。やっぱりホンマにあそこやんか。

【ソウルの風景】阿峴洞のバンソクチプ再訪と阿峴初等学校・中学校後門前の飲食街 - 大塚愛と死の哲学

f:id:bluetears_osaka:20150919210319j:plain
f:id:bluetears_osaka:20150919210339j:plain
f:id:bluetears_osaka:20150919210408j:plain
f:id:bluetears_osaka:20150919210446j:plain
f:id:bluetears_osaka:20150919210551j:plain

늦은밤 “이모”하며 드나들던 30년 ‘아현동포차’ 사라지나
등록 :2016-07-05 20:44수정 :2016-07-05 21:59

재개발로 들어선 아파트 주민들
“통학 불편·보기 안좋다” 민원에
마포구청, 자진퇴거 후 도로 확장

f:id:bluetears_osaka:20160901085958j:plain
서울 마포구 아현동 인근의 포장마차 거리에서 25년째 ‘강타 이모집'을 운영하고 있는 전영순씨가 5일 낮, 저녁 손님을 맞기 위해 재료를 준비하고 있다.

“아현동, 동네 인심은 참 좋았지. 말만 서울이지 서로서로 이웃사촌이었어.”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아현시장 앞에서 2평 반짜리 포장마차 ‘강타 이모집’을 운영하는 전영순(67)씨가 창밖으로 긋는 비를 바라보며 추억에 잠긴 듯 입을 열었다. “여기서 머물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 몸져누운 남편의 치료비와 남은 빚을 갚으려면 장씨는 앞으로도 몇 년은 더 장사를 해야 한다. 하지만 지난 1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마포구청은 ‘6월30일까지 가게를 비워달라’는 자진퇴거 명령을 보내왔다. 3800가구 대단지 아파트 건설의 결과였다. 아파트 주민들은 지난해부터 “학생들의 통행 불편” “교육 환경 저해” “미관상 좋지 않다”는 내용의 민원을 제기하더니, 지난 1월에는 집회까지 열어 ‘포차촌’ 철거를 구청에 요구했다. 이미 지난 1일, 구청 직원 15명이 몰려와 영업 중이던 전씨 등의 포차 10곳의 문짝을 떼어가는 등 한 차례 강제철거(행정대집행) 시도도 있었다. 전씨는 30년 동안 장사해왔던 터전에서 언제 쫓겨날지도 모르는 신세다.

서울의 서민촌 중 하나였던 아현동 ‘굴레방 다리’ 인근에 포차가 들어서기 시작한 건 1980년대 중반부터다. 그때만 해도 지금의 아현초등학교 인근 거리는 쓰레기 적환장에 둘러싸여 있었다. 아현동에서 나고 자란 전씨는 1986년 굴레방로(현재 명칭) 거리에서 과일 장사를 시작했다. 떡볶이도 팔고 붕어빵도 팔다가 포차 장사가 잘되는 걸 보고 1991년 11월 업종을 바꿨다. “당시만 해도 구청에서 굴레방로 거리에서 장사를 하라고 권했어요. 그때는 포차가 두 줄로 들어섰는데, 길이 좁아지니까 구청에서 나서서 2평 반 크기로 정비를 했지.” 전씨가 당시를 회상했다. 전씨는 이곳에서 25년 동안 매일같이 오후 6시에 문을 열어 새벽 4시께까지 영업을 했다. 거리를 헤매던 사춘기 고등학생들을 위해 라면을 삶고 밥을 말아 먹였고, 아이엠에프(IMF) 경제 위기가 닥친 97년엔 사업에 실패한 이들을 손님으로 맞았다. 전씨는 “그 시절 단골들이 지금도 ‘엄마, 이모, 저 또 왔어요’라며 명절 때 과일상자를 들고 찾아온다”고 얘기했다.

f:id:bluetears_osaka:20160901090125j:plain
서울 마포구 아현동 인근의 포장마차 거리에서 25년째 ‘강타 이모집'을 운영하고 있는 전영순씨가 5일 낮, ‘아현포차를 지켜주세요'라는 제목의 대자보에 “강타 이모 오래오래 보고 싶어요”라는 글을 보고 환하게 웃었다. 포스트잇에는 “사람이 있고 법이 있습니다”, “이웃을 지키지 못하는 도시는 우리를 지키지 못한다”, “응답하라 시리즈 같은 추억팔이 상품에만 열광하지 말고 진짜 추억의 장소를 지킵시다”라는 내용의 메모가 적혀 있다.

2005년, 동네 전체를 들썩이게 했던 ‘아현동 3구역 재개발’ 바람은 전씨에겐 시련이 됐다. 3800가구 대단지 아파트가 완공되고 2014년 9월 입주가 시작됐다. ‘더 많은 손님이 들겠구나’ 은근히 기대도 했지만, 되돌아온 건 6월말까지 포차 문을 닫으라는 자진퇴거 명령 공문이었다. 전씨뿐만 아니라 굴레방로에 있던 17곳 포차와 채소·생선 등을 파는 노점상 30여곳의 처지도 다르지 않았다. 이미 동료 포차 7곳은 문을 닫고 나갔다.

아현초등학교에서 서울지하철 2호선 아현역으로 이어지는 도로에 나란히 자리잡은 17곳의 포차는 도로 일부를 점용해 영업을 해온 ‘불법 시설물’이란 낙인이 찍혀 있다. 전씨는 “93년까지만 해도 도로사용료 명목으로 해마다 구청에 사용료를 냈다”며 “도로사용료가 이후 변상금으로 바뀐 것뿐”이라고 항변했다. “10년 전 재개발이 시작될 때만 해도 구청에서는 이렇다 할 말이 없었어요. 30년 넘게 용인해왔던 포차를 이제 와서 ‘불법’이라고 몰아붙이는 행정 원칙이 뭔지 이해가 안 돼요. 우리 상인들도 마포 지역 공동체 일원으로 30년 넘게 살아왔다고요.”

f:id:bluetears_osaka:20160901090231j:plain
서울 마포구 아현동 인근의 포장마차 거리에서 25년째 ‘강타 이모집'을 운영하고 있는 전영순씨가 5일 낮, 저녁 손님을 맞기 위해 재료를 준비하고 있다.

전씨 등의 이런 호소에도 마포구청 쪽에선 “도로 확장 계획과 민원을 수렴해 포차촌 정비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인근 주민들의 지속적인 민원이 있었어요. 상인들에겐 상당 기간 공문 발송과 안내문을 통해 자진 폐업을 권고한 상태입니다.”

폭우가 쏟아지던 포차촌 일대에는 이날 손글씨로 쓴 대자보와 포스트잇 메모 수십개가 나붙었다. 그 가운데는 “강타 이모 오래오래 보고 싶어요”라고 적힌 전씨의 단골손님의 메시지도 있었다. 시름 가득했던 전씨의 얼굴에 모처럼 웃음이 번졌다.

박수진 기자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51093.html

あー、これはもう、文字通りの強制撤去ですね。

www.youtube.com
www.youtube.com
www.youtube.com
www.youtube.com

서울 마포구 ‘아현포차’, 새벽에 강제철거 집행
정대연 기자 입력 : 2016.08.18 14:15:00

f:id:bluetears_osaka:20160901090512j:plain
18일 새벽 서울 마포구 아현동 포장마차거리에 대한 강제철거가 이뤄지고 있다. |페이스북 ‘아현포차지킴이’ 갈무리

18일 새벽 서울 마포구 ‘아현포차’에 대한 강제철거(행정대집행)가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구 관계자 및 용역들과 상인 간에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마포구는 이날 오전 6시 무렵부터 아현동 굴레방 다리 인근에 위치한 ‘아현동 포차거리’ 강제철거를 진행했다. 포크레인 2대와 100명이 넘는 용역이 동원됐다. 철거를 막으려는 상인 및 시민들과 용역들이 충돌하면서 일부 부상자가 생겨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서 마포구는 지난달 강제철거를 시도했지만 상인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구는 “지난 1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6월30일까지 가게를 비워달라는 자진철거 명령을 내렸기 때문에 적법한 절차에 따른 행정집행”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상인들과 ‘아현포차지킴이’ 등 단체들은 “서울 중구와 노원구는 노점을 양성화하는 규정 및 조례를 제정해 운영하고 있다”면서 “장사를 다시 시작하는 한편 구 공무원들과 용역들에 대한 법적 대응도 해나갈 것”이라고 반발했다.

f:id:bluetears_osaka:20160901090559j:plain
18일 새벽 서울 마포구 아현동 포장마차거리에 대한 강제철거가 이뤄지자 한 상인이 주저앉아 울고 있다. |페이스북 ‘아현포차지킴이’ 갈무리

1990년대 초까지 쓰레기 적치장이었던 이곳은 1992년 적치장이 사라지면서 마포구의 요구로 다른 곳에 있던 노점들이 옮겨온 곳이다. 상인들이 자비로 구조물을 만들어 영업해 오고 있다. 국공유지이기 때문에 상인들은 면적에 따라 매년 17만~104만원씩의 인도 불법 점유 변상금을 내며 장사를 해왔다.

2014년 아현포차 인근에 세워진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아파트 주민들은 초등학생 안전 위협, 통행 불편, 미관상 문제 등을 이유로 포장마차들의 철거를 마포구에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8181415001&code=940100

등하굣길 안전 vs 생존권 문제… 30년 아현동 포차거리 결국 철거
신지후 기자 박진만 기자 등록 : 2016.08.18 17:42 수정 : 2016.08.18 17:42

포장마차 17곳ㆍ상점 30개
“학교 앞 유해업소” 주민 민원
상인들 “먹고살 길 막막” 반발

f:id:bluetears_osaka:20160901090831j:plain
서울 마포구청 관계자 및 용역 직원들이 18일 오전 마포구 아현동 포장마차 거리에서 강제철거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신지후 기자

“자식 여섯에 요양병원에 누워 있는 남편을 포차 장사로 먹여 살렸는데 하루 아침에 나가라니요.”

서울 마포구 아현동 일명 포장마차(포차) 거리에서 ‘강타이모네’를 운영해 온 전영순(67ㆍ여)씨는 18일 아스팔트 바닥에 주저 앉아 연신 가슴을 쳐댔다.

마포구청은 이날 오전 6시부터 3시간 동안 구청 관계자 및 용역직원 200여명과 경찰 70여명을 동원해 포차들에 대한 강제철거를 전격 집행했다. 철거하려는 이와 막으려는 이가 뒤섞인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일부 상인은 눈물을 쏟다 실신했고 용역 직원과 충돌한 시민은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실려가기도 했다. 전씨와 27년 간 고락을 함께 한 포차 역시 형체도 없이 사라졌다. 그는 “일흔이 다 돼서 새 일자리를 구할 수도 없고 당장 내일부터 먹고 살 게 없어 막막하다”며 하염없이 눈물을 쏟았다.

1980년대 후반부터 아현초교 담벼락을 따라 형성된 포차 거리는 포차 17곳과 상점 30여개가 터를 잡고 주머니 가벼운 서민들의 저녁을 책임지는 명소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2014년 인근에 준공된 3,800여세대 아파트 주민들이 민원을 제기하면서 갈등이 불거졌다. 주민들은 학교보건법 제5조에 학교 앞 50m는 ‘절대정화구역’으로 지정돼 모든 종류의 유해업소가 영업할 수 없도록 했는데, 각종 화기를 다루고 주류를 파는 포차가 밀집해 있어 아이들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철거를 요구했다. 이에 마포구청은 올해 1월과 6월 상인들에게 가게를 비워달라는 자진철거 명령을 내렸으나 응하지 않자 지난달 1일 강제철거를 시도하다 상인들이 반발해 중단했다.

하루 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은 상인들은 당장 생존 위기에 내몰렸다. 포차 ‘옛집’ 주인 김모(70ㆍ여)씨는 “사고로 남편을 잃고 젊음을 다 바쳐 어렵게 지켜 온 일터가 남은 것 하나 없이 무너지는 걸 지켜보니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반면 주민들은 상인들 사정은 딱하지만 안전문제가 심각해 철거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주장했다. 주민 이모(57)씨는 “자진 퇴거로 상인들이 인근에서 다시 장사를 하길 바랐는데 물리적 충돌이 발생해 안타깝다”면서도 “포차가 인도를 점령하고 있어 아이들이 차도를 이용해 통학하는 등 안전 우려가 커 철거는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구청 측은 합법적 절차를 거쳐 철거를 진행한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마포구청 관계자는 “인근 주거단지가 확대되면서 차선을 넓힐 필요성이 생겨 행정처분을 지체하기 어려웠다”며 “해당 공간을 가변 차선으로 만들거나 주차장을 신설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인들을 돕는 모임인 아현포차지킴이 관계자는 “간이포차라도 만들어 영세 상인들이 다시 장사를 할 수 있게 도울 생각이지만 쉽지 않을 것 같다”며 “철거 현장에서 경비 패찰을 달지 않은 용역을 사용하는 등 위법 사항이 드러나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박진만 기자

http://www.hankookilbo.com/v/79ba797ab7d146568c7bdc2852649510

‘아현동 포차거리’ 사라진다…미관상의 문제로 강제 집행
최종수정 2016.08.19 11:08 기사입력 2016.08.19 11:08

f:id:bluetears_osaka:20160901091039j:plain
아현동 포차거리 강제 철거 현장. / 사진=페이스북 '아현포차지킴이'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강성민 인턴기자] ‘아현동 포차거리’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올해 초부터 철거 압박을 받아온 아현동 노상 포장마차(이하 포차)들이 결국 강제집행 당했다.

마포구청은 18일 새벽 6시쯤 포크레인 3대와 집게차 3대, 100여명의 용역을 동원해 아현동 포차거리에 대한 강제 철거(행정대집행)를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이를 막으려는 상인들과 용역 간에 물리적인 마찰이 발생해 다수의 상인들이 부상을 입고 근처 병원으로 이송됐다.

앞서 마포구청은 지난 1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6월30일까지 포차에 대한 자진철거 명령을 내렸다. 이후 지난 7월 강제 철거를 시도하다 상인들의 반발로 철수했었다.

마포구청은 이날 강제 철거도 적법한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강제 철거가 논의된 이유는 2014년 주변에 들어선 아파트 주민들이 안전문제를 이유로 지속적인 민원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f:id:bluetears_osaka:20160901091129j:plain
자신이 운영하던 포장마차가 강제 철거 당한 후 호곡하며 눈믈을 흘리고 있는 할머니. / 사진=페이스북 '아현포차지킴이' 캡처

그러나 상인들을 끌어내거나 경광봉을 들고 창문을 깨는 등, 용역 직원들의 잔인한 철거 집행에 많은 상인들이 통곡했다.

아현동 골목에서 ‘정든집’이라는 가게를 운영했던 상인은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잘 사는 사람도 살고, 못 사는 사람도 함께 살아야 한다. 이 땅이 아파트 주민들 땅입니까? 이 포장마차에 내 청춘을 다 보냈다”라며 절규했다.

이햔포차 지킴이 관계자들은 “할머니 몇 분들이 운영하는 가게 몇 채를 없애려고 용역 직원 100명과 많은 경찰과 공권력이 투입됐다”면서 “‘아현포차 철거’를 공약으로 내걸었던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무엇이 ‘더불어’ 사는 것인지 모르는 것 같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강성민 인턴기자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6081909510496867

要するに、「生存権よりも優先されるべき問題の解決のためには、やむを得ない措置であった」ということですか。

うん、今ちょうど、これを読み終えたところなんですよ。

toyokeizai.net

貧困とセックス (イースト新書)

貧困とセックス (イースト新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