読者です 読者をやめる 読者になる 読者になる

ガンバ大阪のオジェソク、上々の韓国A代表デビュー

気になるニュース 韓国

昨日のワールドカップアジア最終予選ガンバ大阪勢としてはオジェソクが待望の韓国A代表デビューを果たしています。左サイドバックとしてまずまずの評価を得たデビュー戦だったようです。

www.youtube.com

それくらいのパフォーマンスは見せられる選手ですから、驚きはありません。ただ、誰もが平等に与えられるわけでもない出場機会をしっかり生かし、そこに込められた期待に応えられたということを、祝いたいと思います。

[한국-중국]'A매치 데뷔' 오재석, 대표팀 수비 새 옵션 등극
입력 2016.09.01 21:56 최종수정 2016.09.01 21:56

f:id:bluetears_osaka:20160902224245j:plain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대표팀에서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오재석이 무난한 활약을 펼치며 대표팀 왼쪽 측면 수비의 새 옵션으로 등극했다.

한국은 9월 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차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날 오재석은 왼쪽 측면 수비수로 선발 출장했다. 오재석의 주 포지션은 본래 오른쪽 측면. 그러나 그는 소속팀에서도 가끔씩 왼쪽 수비를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줬고,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불안한 한국의 왼쪽을 오재석에게 맡겼다.

오재석은 초반 다소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분위기 적응을 끝내고 좋은 활약을 선보였다. 과감한 오버래핑으로 공격의 활로를 뚫었다.

선제 득점의 시발점이 된 프리킥도 오재석의 침투로 만들어진 장면이었다. 오재석은 전반 20분 구자철의 날카로운 패스에 정확한 타이밍을 맞추며 전방으로 뛰어들어갔다. 중국 수비수 장린펑은 오재석을 반칙으로 저지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이 반칙으로 얻어낸 프리킥은 한국의 선제골로 연결됐다.

오재석은 후반전에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후반 28분 상대의 크로스를 제대로 걷어내지 못해 실점의 빌미를 만드는 옥의 티가 있었지만, 대표팀 데뷔전이라는 부담감 속에서 펼친 경기임을 감안하면 합격점을 주기엔 충분한 모습을 보였다. 오재석의 활약으로 한국 축구 왼쪽 수비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모양새다.

정성래 기자

http://stoo.asiae.co.kr/news/view.htm?idxno=2016090120565254886

‘재수생’ 오재석의 성공적인 A매치 데뷔
2016-09-01 23:05 서울월드컵경기장=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지난 3월 데뷔 기회 놓치고 뒤늦은 A매치 경험

f:id:bluetears_osaka:20160902224514j:plain
측면 수비수 오재석(등 번호 3번)은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박종민기자

오재석(감바 오사카)이 울리 슈틸리케 감독의 고민을 해결할 떠 한 명의 후보로 떠올랐다.

오재석은 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1차전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왼쪽 측면 수비수로 선발 출전해 풀 타임 활약하며 한국의 3-2 승리에 힘을 보탰다.

최근 슈틸리케 감독의 가장 큰 고민은 불안한 왼쪽 측면 수비였다. 지난해만해도 박주호(도르트문트)와 김진수(호펜하임) 등 유럽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이 맹활약하며 축구대표팀에서 입지가 가장 단단했던 포지션이었지만 최근 이들의 활약이 미미한 탓에 슈틸리케 감독의 최대 고민이 되고 말았다.

결국 새로운 자원의 발굴에 나섰던 슈틸리케 감독은 과거 올림픽 축구대표팀에서 측면 수비수로 활약했던 오재석을 발탁했다. 사실 오재석의 발탁은 처음이 아니다. 오재석은 지난 3월 러시아 월드컵 2차 예선 레바논전과 태국 원정 평가전에 한 차례 슈틸리케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하지만 대표팀 발탁 후 소속팀에서 허벅지를 다쳐 아쉽게 A매치 데뷔 기회를 미뤄야 했다.

슈틸리케 감독의 계속된 고민은 결국 오재석의 재발탁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오재석은 두 번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비록 자신의 주된 포지션인 오른쪽 측면 수비는 아니었지만 좌우 측면 수비를 모두 소화하는 그는 중국을 상대로 왼쪽 수비수의 역할을 맡아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결과적으로 오재석의 A매치 데뷔전은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을 만했다.

한국이 3-2로 승리한 데다 오재석이 버티고 있던 왼쪽 측면 수비는 상대적으로 안정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물론 중국이 거센 공세로 2골을 내리 따라붙은 후반 막판 체력이 떨어지며 선제골을 내주는 빌미를 제공한 탓에 완벽한 데뷔전은 아니었지만 합격점은 받을 만 했다.

적극적인 공격 가담도 인상적이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토트넘)이 만든 공간을 효율적으로 파고들며 잔뜩 내려서 경기했던 중국을 계속해서 압박했다. 경기 초반 장현수(광저우 푸리)에 집중됐던 측면 공격은 전반 20분 이후 오재석이 버틴 왼쪽으로 집중됐다.

이날 경기를 현장에서 직접 지켜본 박문성 SBS 해설위원은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오재석의 활약은 기대 이상”이라며 “슈틸리케 감독의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후보로 떠올랐다. 하지만 오재석의 진짜 시험대는 중국전이 아니라 이란과 경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경기를 마치고 만난 오재석 역시 "나는 90분간 열심히 뛰는 선수다. 한국적인 스타일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면서 "시리아와 2차전은 무실점으로 승점 3점을 가져올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굳건한 각오를 선보였다.

http://www.nocutnews.co.kr/news/4649017

チームにも個人にも課題はいろいろ出た試合ですけど、それでも勝利は得たわけで、今後には期待が持てそうです。頑張れジェソク。

www.youtube.com

www.footballchannel.jp